에스퍼 국방장관 "'주한미군 감축' 보도, 사실 아냐
에스퍼 국방장관 "'주한미군 감축' 보도, 사실 아냐
  • 김옥자통신원 북한학박사
  • 승인 2019.11.22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에스퍼 국방장관은 미국은 분담금 문제를 놓고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며, 미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해 일부 병력의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베트남을 방문 중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1일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병력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들어본 일이 없다"고 일축했다.

에스퍼 장관은 "거짓이거나 부정확하고, 과장된 보도를 항상 본다"면서, 미국은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다"라고 말했다.

21일 조선일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1개 여단 철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협상 과정을 잘 아는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그러나 조선일보는 미국이 철수를 고려하는 1개 여단의 성격과 정확한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같은 보도에 대해 미 국방부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에스퍼 장관이 최근 한국 정부 관리들과의 만남에서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공약을 반복적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주한미군 병력 철수에 관한 기사는 "익명의 한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의 위험하고 무책임한 결점을 드러낸다"며 해당 언론에 "기사를 즉각 취소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