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신종 코로나, 국가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
北 노동신문 “신종 코로나, 국가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
  • 정우석기자
  • 승인 2020.01.29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석기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9일) 신문에서 모든 당 조직들에서는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을 국가 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로 여기고 정치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매체는 신종 코로나 발생 및 전파 과정, 감염 증세 등을 간단히 설명하고 나서 북한 내 유입 방지를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은 국가 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라면서 “우리나라에 절대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위생방역 부문의 일꾼들은 국경, 항만, 비행장들에서 위생검역 사업을 보다 철저히 짜고 들어 대책을 강도 높이 세우고 있다"며 외국 출장자에 대한 의학적 감시와 의심 환자 발생을 대비한 격리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직 북한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고는 없지만, 압록강을 경계로 북한 신의주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단둥에서 확진자가 다수 보고된 만큼 북한으로서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부터 중국인 등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북한 단체관광 운영도 중단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