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몸짱, 얼짱, 남친, 오빠, 쪽팔린다…” MZ세대 말투 금지령
북한, "몸짱, 얼짱, 남친, 오빠, 쪽팔린다…” MZ세대 말투 금지령
  • 반병희기자
  • 승인 2021.07.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국회 정보위에 최근 동향 보고


북한에서 '오빠', '남친' ‘쪽팔린다’고 하면 안되고 ‘여보’ ‘남동무’ ‘창피하다’고 해야 하는 등 이른바 'MZ세대'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남한식 말투와 옷차림을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몸짱’ ‘얼짱’ 등의 말은 물론 사용불가다.
국가정보원은 8일 국회 정보위에서 "북한 당국이 청년 옷차림과 남한식 말투 등 언행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남편을 오빠라고 부르면 안 되고 `여보`라고 해야 한다`고 규정했다"고 정보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북한에서도 손위 남자 형제를 이르는 `오빠` 또는 `오라버니`라는 단어를 쓰지만, 이를 남편을 지칭할 때도 사용하는 것은 남한식 언행이기 때문이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사진=연합뉴스 자료]

 또 `남친`(남자친구)이라는 표현 대신 `남동무`를, `쪽팔린다` 대신에는 `창피하다`를 쓰라며 단속에 나서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외에도 남측 옷차림이 유행하면서 이를 집중 단속하고 있고, 길거리에서 남녀가 포옹하는 등 스킨십 역시 청년층의 일탈행위이자 `혁명의 원수`라며 이를 근절하자는 영상도 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말투 하나하나까지 통제에 나선 것은 그만큼 북한 청년층을 중심으로 남한식 말투와 패션, 행동양식이 유행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북한이 남한식 언행과 문화를 단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90년대 들어 북한 주민 사이에서는 부드럽고 상냥한 서울 말씨를 따라 하는 현상이 번지기 시작했고,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남한 여행·드라마가 암암리에 유통되면서 주민들도 남측 말투를 사용하는 일이 빈번해진 것으로 보인다.
`폭탄주`는 물론 `싸가지`, `몸짱`, `얼짱`과 같은 남한식 신조어와 비속어도 광범위하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2013년에는 북한 계간지 `문화어 학습`에는 `∼하네요`라는 어미를 두고 "우리 식이 아닌 말투"라며 강하게 비판하는 논문이 실리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북한에서는 `사회주의 수호전`을 내걸고 한층 엄격하게 남한식 문화를 단속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 세포비서대회 폐회사에서 직접 청년들의 사상통제를 "최중대사"라고 언급하고 "청년들의 옷차림과 머리 단장, 언행,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늘 교양하고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달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10차 대회를 맞아 보낸 서한에서는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적 행위들을 조장하거나 청년들의 건전한 정신을 좀먹는 사소한 요소도 절대로 묵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해 남한 문물을 접하는 것을 차단하고 나섰다. 국정원에 따르면 남측 영상물 유포자를 사형에 처하고, 시청자는 최대 징역 15년에 처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젊은 세대가 남측 문화에 익숙해지고 사상 이완 현상이 심화하면 자칫 체제 붕괴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북한은 동유럽 붕괴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청년들이 자본주의문물에 물들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해왔다.
하 의원은 "비사회주의 행동 단속에 걸리는 연령대 중 80%가 10대부터 30대, 우리로 치면 MZ세대"라며 "북한판 MZ세대가 `동유럽 (혁명 당시) 배신자`와 같이 등장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